난계박연

난계는 누구인가?

  • 고려 우왕 4년인 1378년 8월 20일에 삼사좌윤 박천석의 아들로 영동군 심천면 고당리에서 태어난 조선조 초기의 문신으로 천재적인 음악가이자 음악이론가이다.
  • 본관은 밀양이고 초명은 연, 자는 탄부이며 호는 난계, 시호는 문헌공으로 1767년 영조 3년 7월에 내려졌고
    복야공파의 대표적 인물이다.

난계의 생애

  • 어려서는 엄한 정훈과 돈돈한 지도를 받으면서 영동향교에서 수학한 후 1405년 28세에 생원이 되었고 34세에 문과에 급제하여 집현전 교리를 거쳐 사간원 정언, 사헌부 지평, 세자시강원 문학을 지냈다.
  • 예문관대제학, 이조판서를 역임한 후 관습도감 제조로 있는 동안에 작곡, 연주뿐만 아니라 악기의 제작, 음악 이론의 연구와 조율 그리고 궁정음악의 정립과 혁신 등 음악에 관계되는 모든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겼다.
  • 박연은 이렇듯 뛰어난 음악적 업적으로 인해 고구려의 왕산악, 신라의 우륵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악성으로 추앙받고 있다.

난계가 음악에서 이 같은 대성을 이룩하게 된 데에는

  • 세종대왕의 음악에 대한 깊은 이해와 더불어 적극적인 뒷받침이 있었기 때문이다. 성군 아래에 현신이 있게 마련으로 이와 같이 좋은 군신의 만남은 역사상 극히 드문 일로서 그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위대한 작품이 창작되었다는 것은 참으로 복되고 대견한 일이다.